2014년 9월 13일 토요일

[IEEE] 사람의 보행을 돕는 두 가지 로봇


이제까지 보행을 돕는 외골격로봇이라고 하면 딱딱한 로봇에 몸을 묶고 철퍼덕철퍼덕 하며 걷는 모습이 대부분이었습니다. 하지만 실제 이러한 로봇을 착용해보면 인체와 딱 맞지않아 많은 불편함을 느낄 수 밖에 없었죠. 외골격로봇의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아마도 옷처럼 입을 수 있는 부드럽고 편한 로봇일텐데요,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바로 이런 로봇 개발에 도전했다고 합니다.


하버드대학의 월쉬교수는 인간의 근육을 직접적으로 도와주는 소프트 로봇수트를 개발하였다.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"착용로봇"이 아닐까 싶다.
또 한가지 소개해 드릴 로봇은 제트팩을 통해 인간의 뜀박질을 도와주는 로봇인데요, 이렇듯 완벽한 형태의 로봇은 아니더라도 인간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로봇이 먼저 현실화 되지 않을까요? 


인간의 동작을 도와주는데 굳이 거추장하고 거대한 로봇이 꼭 필요한 것일까? 애리조나 주립대학교에서는 간단한 제트팩만으로 인간의 뜀뛰기를 돕는 방법을 개발하였다 
[rsshttp://t-robotics.blogspot.kr/feeds/posts/defaul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