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7년 7월 23일 일요일

#25. Learning with side information through modality hallucination (2016)

Tensorflow KR에서 진행하고 있는 논문읽기 모임 PR12에서 발표한 저의 세번째 발표입니다. 이번에는 "다양한 재료들을 어떻게 학습에 사용할 수 있을까"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였습니다.

전형적인 supervised learning setting에선 이미지와 레이블을 주고 그것의 매핑을 학습하는데요, 사실 이미지 말고도 우리가 줄 수 있는 정보가 더 많을 수도 있습니다. 예를 들면 Kinect를 이용한 depth image 처럼 말이죠.

하지만 문제는 depth image를 가지고 트레이닝을 할 경우 테스트 때 (런타임 때)도 depth image가 있어야지 prediction이 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. 있는 재료를 활용하려다 더 불편함만 얻게되는 결과지요. 근데 그렇다고 트레이닝 때 더 있는 재료를 활용 안하는 것도 최선은 아닌 것 같고요...

이 논문은 이처럼 트레이닝 때 이용한 modality(인풋 소스)가 테스트 때는 모두 이용할 수 없을 때 이것을 할루시네이션처럼 "복사"함으로써 해결하는 방법을 제시했습니다. 수학도 없고 들어보시면 재밌으실 겁니다 ㅎㅎ 그럼 즐겁게 들어주세요~

"Learning with side information through modality hallucination",  J. Hoffman et al., 2017.
[Link] http://www.cv-foundation.org/openaccess/content_cvpr_2016/html/Hoffman_Learning_With_Side_CVPR_2016_paper.html

* T-Robotics의 글은 facebook과 rss reader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.
[facebook] http://facebook.com/trobotics
[rss] http://t-robotics.blogspot.kr/feeds/posts/default